> 포토
겨울철 완벽한 남친 룩을 담은 이종석이 밝힌 'VIP' 악역
최주리 기자  |  juriculture@nate.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1.18  09:57: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정컬처=최주리 기자]
 

이종석의 감성이 넘치는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종석은 <코스모폴리탄> 12월호의 맨 커버를 장식했다.이번 화보 속 이종석은 모델 출신 연기자답게, 우월한 프로포션을 자랑하며 뉴발란스의 스포티한 점퍼부터 캐쥬얼한 스니커즈까지 다양한 의상을 멋스럽게 소화해내며 겨울철 완벽한 남친 룩을 연출했다.

   
   
 
   
 
   
 

최근 영화 ‘VIP’의 촬영을 시작한 이종석은 처음으로 악역을 맡게 됐다며, “말 그대로 악역이에요. 정말 ‘악’만 있는,이유도,명분도 없이 악한 사람.보통 극중 인물의 감정선이 어떤 개연성을 갖고 변해가는 과정이 있잖아요.제가 맡은 역할은 그런 게 아예 없어요.지금까지 없었던 악인이에요.“라고 전해 전혀 색다른 연기 변신에 대한 고민과 설렘을 내비쳤다.

이어,영화와 드라마를 쉼 없이 활동하며 소처럼 일한다는 의미로 ‘이종소’라는 별명을 얻은 그는 “저는 연기하는 게 무섭고 힘이 들었어요.그래서 쉬지 않고 연달아 작품을 했었던 거예요.근데 그게 반복이 되다 보니까 무뎌진 것 같아요”라며최근 활동에 대한 솔직한 마음을 털어 놓기도 했다.

한편,공백 기간 동안 연기 말고 자신이 하고 싶은 일에 대해 끊임없이 자문하며 친구들과 함께 옷을 제작했다는 그는 옷에 새겨진 ‘포옹과 키스’의 의미에 대해 “우리가 보통 위로를 하거나 받을 때,기본적으로 하는 행동이 팔을 쭉 뻗어서 ‘이리와’하고 안아주는 시늉이잖아요.그래서 모든 관계에서 다 허용되는 ‘포옹’이랑,연인간의 ‘키스’를 떠올린 거 같아요” 라고 전하며,본인도 키스, 위로 그리고 포옹이 필요하다는 말을 덧붙였다.

본인의 성장을 위해 끊임없이 생각하고 노력하는 열정이 넘치는 배우 이종석의 감성이 넘치는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코스모폴리탄>12월호 맨과 코스모폴리탄 공식 웹사이트(www.cosmopolitan.com)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코스모폴리탄]

최주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식회사 드림맵  |  등록번호 : 서울 아03119  |  등록일자 : 2014년 4월 22일  |  제호 : 정컬처  |  발행인 & 편집인 : 안신길
발행소(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당산로 41길 11, SK V1센터 313호
발행일자 : 2014년 4월 22일 사무소(발행소)  |  전화번호 : 1644-32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다훈
Copyright © 2014 정컬처. All rights reserved.